해피투게더

51병동 정현정

2015년 신규간호사로 입직하여 교육 받았을 때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시간이 흘러 프리셉터의 자리에 내가 서있다는 것이 믿겨지지 않고 시간이 참 빠르다는 생각이 듭니다. 프리셉터를 하면서 수간호사 선생님께서 업무분장에 교육을 어떻게 할지 계획서를 제출하라고 했을 때 1월에 계획서를 쓰면서 제가 신규일 때를 떠올려 보게 되었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프리셉터 선생님뿐만 아니라 모든 선배 간호사 선생님들은 나의 스승이었고, 든든한 지원군이셨습니다. 나는 신규간호사한테 도움이 되는 프리셉터가 될 수 있을까? 늘 미흡했던 부분에 있어 신규니까 그럴 수 있다며 도와주던 선배 선생님과 실수만 해도 덜덜 떨며 일에 있어 긴장감을 놓지 않도록 해주시던 선배 선생님까지 나쁘다 좋다 할 것 없이 저에게 큰 도움이 되어 주셨던 것 같습니다. 작년에 프리셉터 임명을 받았지만 병동 상황 상 신규간호사가 없어 하지 못했지만 올해는 신규간호사가 들어온다 하셔서 지금 저 자신도 너무 설레기도 하고 긴장도 되고 잠시 미뤄두었던 공부도 한 번 더 해보며 내가 정말 잘 가르칠 수 있을까 하는 의심반 설렘반으로 신규간호사를 기다렸습니다.

신규간호사를 가르치면서 즉각즉각 피드백도 받으면서 서로 소통하고 나도 모르는 부분이 있으면 같이 공부해 나갈 수 있는 프리셉터가 되겠습니다. 그리고 일적인 면뿐만 아니라 신규간호사의 다른 고충까지 어루만져 줄 수 있고 가끔은 호되게 해야 될 때도 있겠지만 채찍질과 당근을 요령껏 맞는 상황에 잘 쓸 수 있도록 노력하는 프리셉터가 되겠습니다.

제 나름의 신규간호사 계획안을 작성해 보았지만 신규간호사의 성향과 받아들이는 정도에 따라 융통성 있게 가르치며 많은 격려와 칭찬도 아끼지 않는 성숙한 선배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신생아중환자실 이수연

이번이 두 번째로 듣는 프리셉터 교육입니다. 그 당시에 신규가 오기는 올까, 언제 올까, 내가 제대로 가르칠 수 있을까, 한 간호사를 망치는 건 아닌가 걱정을 엄청 했었는데 결국 그 해에는 신규가 오질 않았습니다. 올해 처음으로 프리셉터가 되었지만 그 때만큼 걱정이 많이 되진 않습니다. 연차가 조금 더 올라서 그런가 싶기도 하고, 두 번째로 하는 교육이라 그런가 싶기도 합니다.

부서에 신규간호사가 오게 된다면 일을 빨리 가르치는 것 보다 한 가지 일을 하더라도 정확하게 일을 하도록 하고, 모르는 것이 있으면 숨기지 말고 물어보도록 하고 변한 환경에 적응을 잘 할 수 있도록 가르치고 싶습니다.

업무능력이 늘어나는 속도는 사람마다 편차가 있고, 0.01을 따지는 행위들 가운데 조급한 마음에 혹여나 아기에게 치명적인 실수를 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합니다. 부서에 적응을 하는 것은 옆에서 잘 지켜봐주고, 저 뿐만이 아니라 다른 선생님들도 신규들이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주실 거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주변에서 예쁜 말을 사용하라는 충고를 자주 듣습니다. 신규간호사에게도 예쁜 말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COPYRIGHT(c) 2015 BUSAN ST. MARY'S HOSPITAL ALL RIGHT RESERVED.
(우) 48575 부산광역시 남구 용호로 232번길 25-14 | 대표전화 051.933.7114 | 팩스 051.932.8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