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조직활성화 교육을 수료한 신입직원들의 패기와 포부가 담긴 작성문

중환자실 김민정

저는 부산성모병원 중환자실 신규간호사 김민정입니다.
아직 신규이기 때문에 환자분들에게 좀 더 나은 간호를 제공하기에는
제 실력이 부족하여 항상 미안한 마음을 안고 일을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를 보며 “수고하십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말씀해주시는
환자와 보호자 분들 덕분에 제 일에 보람을 느끼며 한층 더 성숙해져가는
저를 느낍니다.
처음에는 한달 잘 버틸 수 있을까 라는 걱정을 매일 안고 출근하며 스트레스 받아 했지만
마음속으로 저한테 스스로 수고했어. 라는 말을 하기도 합니다.
또, 중환자실이기 때문에 중한 환자분들로 다소 어두운 분위기일 때가 있는데,,,
심적으로 정신적으로 힘든 보호자분들게 제 말이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많이
합니다.
그리고 제가 담당했던 환자분들께서 의식이 많이 깨시고 건강이 많이
좋아져서 병동 가실 때마다 더 열심히, 더 나은 간호를 제공해야겠다고 다짐합니다.
앞으로 쭉 중환자실에서 저의 최선의 간호를 제공하여
환자분들께서도 좋아지시는 모습을 지켜보고 싶습니다.

61병동 김현애

저는 부산성모병원에 정형외과 병동에서 일하고 있는 간호사입니다.
처음에는 아무것도 준비되어있지 않은 새하얀 상태에서 할 줄 아는 것이 없는
병아리 신규였습니다. 새로운 것을 배워가고 새로운 상황이 벌어질 때마다
항상 두려움이 앞섰고 할 수 없을 것만 같았습니다.
하지만 그때마다 항상 제 자신을 믿고 부딪쳐 보자라는 마음가짐으로
임하였더니 할 수 있는 것이 하나 둘씩 늘어가고 성장하고 있다는 것이
제 스스로 느껴질 때 성취감과 뿌듯함을 느끼고 제 스스로 제게 칭찬을 많이 해주려고 노력합니다.
초반에는 간호사가 이렇게 바쁘고 할 일이 많아서
제 업무를 하려고만 급급하니 정작 환자를 위한 진정한 간호를
해드릴 수 없겠다는 생각에 딜레마에 빠진 적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환자분들은 저희가 해드리는 사소한 것 하나에도 감사해하고
고맙다고 해주시는 것을 보고 느끼게 되었습니다. 간호라는 것은
크고 성대한 무언가가 아니라 목마른 자에게 물을 주는 일,
추운 이에게 이불을 하나 더 건네는 일이라는 것을
알고 난 뒤에는 간호사라는 직업에 사명감을
가지게 되었고, 앞으로도 내가 부족하여
환자가 불편하지 않는 좋은 간호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갈 것입니다.

91W 석지영

저는 3개월차 91W 내과 신규 석지영입니다.
내과 특성상 많은 검사와 처치가 이루어지는데
처음엔 뭐가 뭔지도 모르고 내과 병동에 온 것을
많이 후회 했습니다. 하지만, 하루하루
OT 기간을 가져 지식이 어느 정도 쌓이고, 업무를
해내다 보니 이젠 0.5인분의 몫을
하는 것 같습니다. 1인분의 몫을 하기 위해
앞으로도 열심히 공부하며 지식을 쌓고
환자분들 위해 노력하는
간호사가 되겠습니다.

COPYRIGHT(c) 2015 BUSAN ST. MARY'S HOSPITAL ALL RIGHT RESERVED.
(우) 48575 부산광역시 남구 용호로 232번길 25-14 | 대표전화 051.933.7114 | 팩스 051.932.8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