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노하우

건강노하우

어깨 관절은 나이와 성별을 떠나 살면서 누구나 흔하게 불편함을 호소하는 관절로써 국민 여러분 건강의 주요 관심사 중 하나입니다. 지금까지 주위에서 흔히 어깨 통증을 의례 ‘오십견’ 이라고 부르며 악화되어 큰 수술에까지 이르는 경우를 종종 접하게 됩니다. 어깨 질환에 대한 오해를 풀고 제대로 된 정보로 어깨 건강을 잘 지켜나가실 수 있도록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오해 하나, “중년에 생기는 어깨 통증은 대부분 오십견이다?”

‘오십견’이라는 말을 한자어로 풀어 보면, ‘50세의 어깨’라는 말로써 그 유래는 일본식으로 ‘나이가 들어 어깨가 아프다’라는 정도의 표현으로 볼 수 있습니다. 따라서 ‘오십견’이라는 말은 병명이 될 수는 없습니다. 허리 통증을 요통이라고 부르지만 요통이 병명이 될 수 없는 것과 같습니다. 지금까지 주위에서 흔히 어깨 통증을 의례 ‘오십견’이라고 부르며 시간이 가면 저절로 좋아질 것이라고 방치하여 결국 뒤늦게 악화되어 큰 수술에까지 이르는 경우를 흔하게 접합니다. 통계적으로 전 인구를 두고 볼 때 약 7% 정도는 어깨 질환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또한 성인의 경우는 약 60% 정도에서 어깨 통증을 한 번 이상 경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는 허리 통증의 빈도와 유사한 정도입니다. 이와 같이 높은 빈도를 보이는 어깨 통증에서 실제로 중년에 가장 흔한 질환은 ‘어깨 충돌 증후군’ 또는 ‘어깨 힘줄(회전근 개) 파열’이라고 부르는 어깨 힘줄의 퇴행성 질환입니다.

오해 둘, “어깨 통증은 그냥 두어도 좋아진다?”

‘오십견’이라는 표현이 어깨 질환 중에 하나인 ‘동결어깨(유착성 관절낭염)’을 지칭하는 것에 기인한 오해로 ‘동결어깨’의 경우 환자에 따라 차이는 있으나 특별한 치료 없이 회복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중년의 어깨 통증은 그냥 두어도 좋아질 수 있다는 잘못된 상식이 생겨 있습니다. 많은 환자들이 중년에 발생하는 어깨 통증을 ‘오십견’이라 여기고 통증을 참고 병을 키우는 경우가 많은 것이지요. 하지만 중년의 어깨 질환 중에는 적극적인 치료를 요하는 경우도 많아 주의를 요합니다. 어깨 질환이라고 모든 수술을 받아야 하는 것은 아니고 상태에 따라 약물치료, 주사치료 등 비수술 치료만으로 기능을 되살릴 수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다만, 어깨 힘줄 파열 등 심각한 손상이 있다면 수술적 치료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어깨 통증의 원인이 되는 많은 질환이 있음을 이해하고 치료 방법의 결정에 있어서 우선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는 점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오해 셋, “정형외과는 수술만 하는 곳이다?”

어깨 통증을 호소하는 많은 환자들이 정확한 진단 없이 치료를 받다가 뒤늦게 정형외과를 방문하게 되는데, 많은 환자들은 수술하기가 겁나서 혹은 검사하기가 싫어서라고 말하는 것을 듣게 됩니다. 하지만 정형외과는 무조건 수술과 검사만을 위한 곳이 아니라 통증 완화를 목적으로 우리 몸의 자연 치유력을 극대화 시키는 모든 비수술적 치료를 원칙으로 시행하고 있으며, 꼭 필요한 경우 수술적 치료까지도 받을 수 있는 곳입니다. 다시 말해 정형외과 전문의로서 갖고 있는 풍부한 해부학적 지식과 어깨 관절의 기능 및 생역학적 이해를 바탕으로 정확한 진단을 내리고 차별화된 토탈 케어가 가능한 곳입니다. 따라서 어깨 통증으로 정형외과를 방문한다면 단지 수술만 하는 것이 아니라 정확한 진단을 통해 비수술적 치료에서 수술적 치료까지 모든 것이 가능한 곳이라는 것을 알아주시기 바랍니다.

COPYRIGHT(c) 2015 BUSAN ST. MARY'S HOSPITAL ALL RIGHT RESERVED.
(우) 48575 부산광역시 남구 용호로 232번길 25-14 | 대표전화 051.933.7114 | 팩스 051.932.8600